2020년 8월 5일 오늘의 풍자일기 - 오늘도 바보처럼 미련 때문에 다시 또 찾아왔지만 아무도 없는 아무도 없는 쓸쓸한 너의 아파트 (feat 윤수일)

  • 조회 21
  • 2020.08.06 01:18
2020년 8월 5일 오늘의 풍자일기
- 오늘도 바보처럼 미련 때문에
다시 또 찾아왔지만 아무도 없는
아무도 없는 쓸쓸한 너의 아파트
(feat 윤수일)